北, 남북경협사무소 인원 추방 통보

북측이 26일 개성공단 내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상주인원 8명에 대한 추방을 우리 측에 통보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전 11시5분경 북측 관계자가 사무실에 찾아와 오늘 12시(정오)까지 철수하라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이어 “우리측은 이에 대해 짐이 있어 차량이 필요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얘기했지만 이에 대해 아직까지 북측의 회신은 없다”고 전했다.


당국자는 또한 “우리 관계자들은 철수에 대비 관리위, 현대 등에 철수할 수 있는 차량 등을 알아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고, “현재 철수시간이 확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경협사무소는 남북 간 경제협력의 직거래 확대를 목적으로 2005년 10월부터 가동됐으며 현재 통일부 직원 8명이 상주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25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에서 개성공단의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의 동결·폐쇄 및 남측 관계자 전원 추방하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