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경제사업 형식·규모 확대”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최영건 북측 위원장은 26일 “(올해) 북남경제사업의 형식과 규모, 내용을 부단히 확대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최 위원장은 이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정부.정당.단체 합동회의’에서 토론자로 나서 이같이 피력한 뒤 “그 어떤 외부의 간섭에도 구애됨이 없이 우리민족끼리 공동의 번영과 이익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북남 사이에 남아 있는 대결의 마지막 장벽들을 완전히 허물어 버리고 북남 대화와 접촉, 협력교류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그것이 북남관계 발전과 통일문제 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해는 상급회담과 경제협력추진위원회 회의를 비롯한 북남당국 사이의 대화와 접촉이 활발히 벌어지고 민족통일대축전 행사가 성공리에 진행되는 것과 같은 경이적인 사변이 연이어 펼쳐졌다”고 평가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