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간 물리적 충돌 시간문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한국군과 미군이 “무력증강과 북침전쟁 연습”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남북 간 물리적 충돌은 “시간문제”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미제와 남조선 괴뢰군 호전광들 비행대들을 기동전개, 북침전쟁연습 감행’ 제목의 기사에서 “북남 사이의 정치군사적 대결은 극단에 이르렀으며 물리적 충돌만이 시간문제로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남북관계가 단절된 가운데 18일 군 총참모부 대변인을 내세워 남한 정부에 대해 북한군이 “전면 대결태세에 진입한 상태에 있다는 것을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강경한 언급을 잇달아 쏟아내고 있어 주목된다.

이 통신은 군사소식통을 인용, 미군은 “이달 말 일본의 미사와 공군기지로부터 F-16 전투폭격기 1개 대대를 남조선에 기동.전개시키려 하고 있고 이미 전개된 비행대들은 남조선 지역을 작전무대로 항법비행, 공중전, 지상목표물타격, 근접항공지원, 공중급유연습”을 벌이고 있으며 한국군은 “북침전쟁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그같이 말했다.

특히 한국군의 군사훈련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괴뢰군 호전광들의 반공화국 대결책동으로 말미암아 북남관계는 더 이상 수습할 수도, 바로잡을 수도 없게 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