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나선시 카지노 中압박에 영업중단

중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영업을 계속하던 북한 나진-선봉지구의 카지노 ‘엠페러'(英皇)가 최근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인터넷 신문 신랑(新浪.Sina.com)은 19일 신문화보(新文化報)를 인용, 북한 나선시의 카지노 엠페러가 개업 5년만에 처음으로 지난 15일 영업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북한 카지노의 영업 중단은 중국 당국이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는 ‘도박과의 전쟁’ 영향을 받은 결과라고 신랑은 밝혔다.

나선시와 접경한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는 앞서 지난 14일 지역 여행사들에 긴급통지를 보내 원정 도박을 알선하는 여행상품을 없애고 관련 광고를 중단하도록 지시했다.

시는 또 북한 방문 여행객이 도박이나 매음을 하다 적발될 경우 이를 알선한 여행사의 영업허가와 관광가이드의 자격을 취소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옌볜주 공안국과 관광국은 특히 북한으로 향하는 여행객들의 소지 현금액수를 관련 규정에 따라 엄격히 통제키로 하는 한편 나선시로 연결되는 노선의 즉시 폐쇄를 건의하는 등 북한을 강도높게 압박했다.

중국 언론들은 올들어 중국 정부가 도박금지령을 내린 이후 베트남과 미얀마 등 중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나라의 외국인 전용 도박장이 영업을 중단하거나 폐쇄했으나 나선시 카지노만이 유독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파상적으로 지적했다.

나진-선봉지구 카지노 엠페러는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간부가 정부 공금 수백만 위안을 날리는 등 중국 당국이 관리들의 원정 도박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대표적인 도박장으로 꼽혀왔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