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끝내 핵실험 강행..동북아 정세 벼랑끝으로

북한이 끝내 핵실험을 강행했다.

북한은 9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핵실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중앙통신은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2006년 10월9일 지하 핵시험(실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과학적 타산과 면밀한 계산에 의해 진행된 이번 핵시험은 방사능 유출과 같은 위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이날 오전 10시35분께 북한 함북 화대리 지역에서 진도 3.58에서 3.7 규모의 지진파를 감지했으며 관련 사실을 즉각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노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으며 핵실험이 확인된 직후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로 성격을 바꿔 회의를 계속하고 있다.

앞서 정부 고위 당국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된 첩보가 입수돼 탐지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한 대북 제재 결의안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실험 강행으로 근본적으로 상황이 달라졌다”면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이어질 것이며 한반도 정세도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날 긴급 안보장관회의에서도 북한의 핵실험 사태와 관련된 정부의 대책이 집중 협의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