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하중통일 거듭 비난

북한의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29일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확장과 북핵 문제를 연계시킨 것을 “망발”이라고 비난하고, 개성공단 사업이 “응당한 높이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은” 미국과 “남조선 친미사대 세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통일신보는 ‘가소로운 주장’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핵문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산물로서 그것은 어디까지나 공화국(북한)과 미국 사이에 해결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하고 핵문제가 풀리지 않은 것은 미국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특히 개성공단 문제는 “이윤추구를 목적으로 한 경제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민족공동의 번영과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북과 남이 공동으로 내외에 선포한 것으로, 온 겨레의 적극적인 지지와 찬동을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북한의 라디오방송인 중앙방송은 한미동맹 강화론에 대해 “외세와 야합해 동족을 해치고 나가서 온 겨레를 핵전쟁의 참화속에 밀어 넣으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앙방송은 남한이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MD) 참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한.미.일이 최근 ‘3국 조정위원회’를 설치키로 합의한 것에 대해서도 “조정위원회 구성을 다그치며 3각 군사동맹 조작 책동”에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