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책공대, 해상안전정보 수신 안테나 자체 개발

북한 김책공업종합대학 정보과학기술대학에서 네비텍스 통신체계를 이용한 해상안전정보 수신용 안테나를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8일 “김책공대 정보과학기술대학에서 네비텍스 통신용 송신안테나를 개발함으로써 해상통신의 현대화 실현에 크게 기여했다”고 전했다.

네비텍스 시스템은 전 세계 해상조난안전시스템(GMDSS)의 일부인 전 세계 항해경보시스템(WWNWS)으로서 해안국에서는 선박의 안전항해를 위해 필요한 ’해상안전정보’를 항행선박에 방송하고 선박에서는 이를 네비텍스 수신기를 이용하여 수신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김책공대가 이 시스템 중 안테나의 자체개발에 나선 것은 필요한 설비를 통째로 외국에서 구입하려고 했으나 핵심부인 안테나의 구입이 불가능해졌기 때문.

조선신보는 “송신안테나를 자체로 개발하지 않고서는 통신체계를 갖출 수 없게 됐다”며 “김책공대학 초단파공학 강좌의 연구사들은 안테나를 자체로 개발할 목표를 세우고 연구에 달라붙어 연구를 1년 남짓한 짧은 기간에 자체의 기술과 자재로 네비텍스 통신용 송신안테나를 개발하고 설치.운영했다”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연구개발한 송신안테나의 모든 기술적 지표와 운영 특성은 국제기준에 완전히 부합하고 제작원가는 수입가격의 1/10도 되지 않는다”며 “현재 조선(북)에서는 네비텍스 통신체계를 구축한데 이어 그 운영을 정상화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비텍스 통신체계에 따른 해상안전정보는 조류나 빙하 이동 등에 관한 항행경보, 기상 관련의 태풍 및 파고 등에 관한 기상경보, 해경이나 해안국으로부터의 수색 및 구조정보 등 세 가지로 이 시스템은 해당 나라 경제수역에서 항해하고 있는 자국 및 외국선박들에 필요한 통보자료들을 정상적으로 전송해주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