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45년 전부터 선군영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선군혁명영도’가 45년 전에 이미 시작됐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우리 최고사령관 동지’라는 장문의 글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5년 전에 105탱크사단을 찾았다고 밝힌 후 “우리 장군님이 수령결사옹위의 기치 높이 땅크(탱크)사단을 현지지도하는 것으로부터 역사적인 선군혁명영도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105탱크사단은 6.25전쟁 당시 서울에 첫 입성한 전차부대로 대전.낙동강 전투 등에 참가한 북한의 대표적 전차부대다.

또 45년 전인 1960년은 김 국방위원장이 남산고급중학교를 졸업하고 김일성종합대학에 입학하던 해로, 그가 당시 105탱크부대를 시찰한 것이 ‘선군혁명영도’의 시발점이라고 북측이 풀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김 국방위원장이 1991년 12월 북한군 최고사령관 직책을 물려받으면서 ‘인민군대를 영원히 수령님을 위해 한 목숨 서슴없이 바쳐 싸우는 군대로 만들며 대군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김일성 주석에게 다짐한 일화를 소개하며, 그가 강군 육성을 위해 오성산, 초도, 판문점 등 북한 전역의 군부대 시찰을 이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으로서 민족 앞에 인민군대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무엇이든 다했다고 떳떳이 말할 수 있다’는 김 국방위원장의 언급도 아울러 전했다.

노동신문은 “100년 전만 해도 총대(국방력)가 약해 망국조약(을사보호조약)을 강요당했던 나라를 핵무기까지 보유한 백두산 선군강국으로 우뚝 떠받들어 올린 희세의 선군영장으로 장군님을 칭송하는 것은 세계 진보적 인사들만이 아니다”며 김 국방위원장의 선군영도로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군이 강군으로 성장했음을 우회적으로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