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총대철학 정당성 과시돼”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정일 동지가 내놓은 조선(북)의 독창적인 총대철학은 그 철학에 기초하고 있는 선군정치에 의해 그 정당성과 생활력이 남김없이 과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군대의 비정치화·비사상화로 하여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당이 하루아침에 무너진 비극적 사태와 군대를 틀어쥐고 혁명의 승리적 전진을 이룩하는 조선노동당의 역사적 경험은 위력한 혁명무력을 가진 당은 필승불패라는 것을 대조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총대철학’의 정당성을 역설했다.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이후 나온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통신은 그러면서 “총대는 혁명의 전진과 완성의 전 기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것은 몇 백만명의 당원들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총대를 틀어쥐지 못해 순간에 망한 당과, 총대가 약화돼 사회주의를 붕괴시킨 나라들이 역사에 남긴 피의 교훈”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어 “혁명의 참모부이며 향도적 역량인 당은 군대가 총대로 보위해 주어야 그 영도적 지위가 보장되고 위력을 과시할 수 있다”면서 “혁명군대와 인민정권은 그 성격과 근본사명의 공통성으로부터 서로 운명을 같이 한다”고 강조했다.

또 “총은 혁명가의 영원한 길동무이며 동지라는 총관(銃觀)을 지닌 김정일 동지가 내놓은 총대철학은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실현하기 위한 혁명이 총대에 의해 개척되고 전진하며 완성된다는 원리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