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지시로 폭동진압 기구 발족

북한당국이 최근 김정일의 지시에 따라 내부 치안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인민보안부 산하에 폭동진압용 특수기동대를 조직, 내부 소요사태에 대한 대응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함경북도 내부소식통은 23일 “이달 초 장군님(김정일) 친필 지시에 따라 각 지역 인민보안국마다 100여명 규모의 ‘폭동진압 특수기동대’를 조직해 폭동요소 색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기동대는 장마당과 같이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곳을 집중 순찰하며 의심스러운 사람에 대한 검문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일은 이번 지시에서 “국제사회에서 벌어지는 사태에 대해 높은 경각성을 갖고, 어떤 사태에도 즉시에 대처할 만단의(만반의) 태세를 갖추어야 한다”면서 “나라의 전 지역에서 좋지 못한 현상이 나타나면 그 어떤 대상, 지역을 가리지 말고 제때에 무자비하게 소탕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동구 사회주의권의 몰락 당시 ‘사상교육 강화’로 내부 단결을 꾀했던 북한이 내부 ‘소요사태’에 대한 공식적인 대비에 나선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중동발 민주화 바람에 대해 북한 당국의 긴장감이 상당 수준일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북한의 치안기구는 인민보안부(경찰청) 아래에 각 지역별로 인민보안국(도)-인민보안서(시/군/구역)-인민보안소(동) 등으로 편재돼 있다. 이번 기동대 창설은 일단 인민보안국까지만 국한 되고 있다. 우선 핵심 도시 주민들의 동향 파악에 주력하면서 사태 추이를 지켜보려는 북한 당국의 속내가 엿보인다. 만에 하나 소요를 준비하고 있을 잠재적 반체제 세력에 대한 ‘사전 경고성 조치’라는 분석도 나온다.


함경북도 인민보안국의 경우 관내 우수 보안원(경찰)을 특별 선발해 기동대에 편성했다. 여기에 보안원 양성기관인 ‘함경북도 인민보안국 정치대학'(2년제) 졸업반 학생들도 일부 선발됐다. 정치대학 학생들의 경우, 비록 실무경험은 미천하지만 뇌물이나 인맥에 휘둘리지 않고 ‘원칙 대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는 북한 당국의 기대치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아직까지 북한 내부에서 특이 사항이 발생하지 않고 있는 탓에 기동대 역시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사람들은 어디서 들었는지 애굽(이집트)과 리비아의 폭동 소식을 서로 주고 받고 있다”면서도 “모두들 입 조심, 행동 조심에 신경쓰는 터라 아직까지 기동타격대가 특별한 실적을 올린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동대 인원의 일부는 마약거래와 같은 통상적인 비(非)사회주의 행위에 대한 수사에 동원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내부에서는 기동대의 발족이 오히려 중동 지역 상황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증폭시키는 역효를 낼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소식통은 “조선(북한)에서는 ‘폭동’ ‘진압’ ‘기동대’와 같은 단어부터가 매우 특별하게 인식된다”면서 “국가적으로 워낙 많은 검열 기관이 있기 때문에 처음에는 그냥 그렇겠거니 하고 넘겼던 사람들도 특수기동대의 활동 목적이 ‘폭동 진압’이라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란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일부 주민들은 “국가적으로 폭동이라는 말을 사용할 정도면 외국의 폭동 상황이 보통은 넘나 보다”라며 더 높은 관심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