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지시로 대대적 성병 검사”

김정일의 특별 지시로 지난 4월 북한에서 대대적인 성병검사가 이뤄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검사 결과 남자의 경우는 부유층에서, 여자의 경우는 경제적 빈곤층에서 감염자가 많이 나타났다면서 이 같은 결과는 북한에서 성매매가 성행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평양의 한 비뇨기과 의사 서 모씨는 방송을 통해 “성병검사라고 하면 주민들이 수치심을 가지고 검사에 응하려 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인 신체검사로 위장하고 소변과 혈액을 채취, 검사했다”고 말했다.


서 씨는 “매독과 임질 환자가 생각보다 많이 발견됐다”면서 “성병 치료약이 없어 이런 환자들을 발견하고도 제대로 치료하지 못했다. 병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환자에게 성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통보해주는 것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독, 임질 등 성병 감염은 여성들의 경우 경제적으로 어려운 계층에서, 반대로 남성들은 경제적으로 부유한 간부층에서 많이 나타났다”면서 “이는 생활이 어려운 여성들과 권력층 남성들 사이에서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함경북도 청진 주민 김 모 씨는 “군 간부들 중 매독환자가 많다는 얘기는 공공연한 비밀”이라면서 “간부들은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질 경우 불명예 제대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몰래 약을 구해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은 특히 대도시에서 성병이 유행하고 있다면서 “평양을 비롯해 신의주, 청진 등 대도시에서 성매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성매매를 알선하는 업자들과 단속원들이 뇌물로 결탁되어 있어 성매매는 점점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