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이달말 방중 가능성”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이달말께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의 아사히(朝日)신문이 18일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중국과 북한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호를 맡고 있는 최고책임자인 북한 노동당 간부가 이달 상순 베이징을 방문했으며 김 국방위원장의 방중 일정과 회담 내용에 대해 최종 협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 국방위원장이 방중할 경우 식량을 포함한 경제원조를 중국에 요청하는 한편 중국이 제안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예비회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북한의 식량사정은 5월 말께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작년 말의 디노미네이션의 실패도 경제난을 가중하고 있다.


신문은 이어 지난 8일 항공편으로 베이징을 방문한 노동당 간부는 김 국방위원장과 가족을 경호하는 호위총국 외에 국가안전보위부, 인민보안부를 총괄하고 있으며, 김 국방위원장의 일정과 생활물자 조달에 관여하고 있는 측근중의 측근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이 노동당 간부는 중국의 공산당 대외연락부와 김 국방위원장의 방중 기간, 구체적 일정, 시찰 장소 등에 관해 논의했다.


2000년 이후 있었던 과거 4차례의 김 국방위원장 방중때도 약 2주∼10일전에 경호책임자가 베이징을 방문해 사전협의를 진행한 전례가 있다.


김 국방위원장의 방중 사전 협의팀에는 김 국방위원장의 통역을 맡고 있는 북한 노동당 국제부의 김성남 부부장도 동행했다. 중국 유학 경력이 있는 김 부부장은 중국 공산당과의 친분이 두터워 과거 고(故) 김일성 주석과 김 국방위원장의 방중에 동행했었다.


신문은 그러나 김 국방위원장이 앓고 있는 신부전증의 증세를 감안해 방중 일정이 최종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북한 측은 경비문제 등을 이유로 김 국방위원장의 비밀 방문을 원하고 있어, 외국 언론의 주목을 피할 수 있는 시기를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