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외국인 납치 직접 지시 사실 가능성”

정부는 외신에서 보도한 북한 김정일의 외국인 납치 직접 지시설(說)에 대해 사실일 가능성을 열어 두고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워싱턴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익명의 외교 소식통들 말을 인용, “1970년대 후반 조사부라는 북한의 비밀스파이 조직이 외국인들을 납치해 모국을 대상으로 스파이 활동을 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했다는 서방 정보 당국의 비밀문건 내용을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도 (워싱턴타임스가 확인한) 문건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다만 과거에 최은희·신상옥 부부 납치사례 등으로 봤을 때 사실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북핵과 인권문제를 거론하자 북한이 실명을 언급하며 비난한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전날 거친 말을 써가며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북한 당국의 이런 언동은 그들의 본모습을 스스로 여과 없이 보여주는 것일 뿐”이라며 “북한은 왜 우리와 국제사회가 핵과 인권 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