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생일 행사, 예년 규모로 진행”

북한은 김정일의 69번째(2.16) 생일을 맞아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공개행사를 전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2.16경축 중앙보고대회(15일) 및 노동신문(16일자) 사설 등을 검토한 결과를 소개하며 “새로운 내용보다는 통상 이 시기에 반복해왔던 김정일 위원장의 업적에 대한 찬양과 충성 강조, 2012년 강성대국건설 노력 촉구, 그리고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한 비난 등이 망라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


69번째 김정일의 이번 생일이 5년, 10년 단위 정주년(꺽이는 해)이 아닌 상황에서 행사의 규모나 내용 등을 통상적인 수준으로 진행됐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대변인은 김정일 생일행사 동향과 관련 “지난 달 말부터 북한 각지에서 계층별, 직능별로 충성맹세와 경축모임, 혁명사적지 참관, 각종 영화상영, 공연, 전시회 등의 행사를 벌여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기간 중에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일 위원장의 업적을 찬양하는 등 우상화와 관련된 보도를 연일 내보내기도 했다”며 “지난해 있었던 당대표자회 개최 또는 주체섬유, 주체철, CNC, 강행군 현지 지도 등을 김정일 위원장의 대표적인 업적으로 부각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정일 찬양시와 특이한 자연현상 발생 등의 보도도 계속해 왔다고 했다.


북한은 1986년부터 김정일의 생일 당일과 이튿날을 공식 연휴로 지정하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도 이틀간 조업을 중단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