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생일 앞두고 해외서 선물조달 혈안

▲ 김정일 생일 기념우표

북한이 `민족 최대의 명절’로 치는 오는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64회 생일을 앞두고 최근 홍콩과 마카오, 중국 주하이(珠海)를 통해 선물을 구하는데 혈안이 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미국의 금융제재와 유엔의 대북금수 결의로 북한은 김 위원장과 특권층에게 전달할 각종 사치품을 조달해 북한으로 반출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마카오의 현지 소식통은 “홍콩 주재 북한총영사관이 주관이 돼 선물 구하기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핵실험 성공으로 북한은 김 위원장의 생일을 더욱 성대하게 치르려고 하는데 힘에 부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생일에 조달되는 `선물’은 통상 김 위원장 명의로 주민들에게 돌리는 쌀, 밀가루, 육류, 콩기름, 사탕, 의류 등 생필품 위주의 `명절선물’과 권력 핵심층과 간부들에게 나눠주는 양주, 시계, 양복, 가전제품 등 고급품 등으로 나뉜다.

내부동요를 막고 체제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통치전술의 일환이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통치자금’을 사용, 홍콩, 마카오, 중국, 유럽 등지에서 대량으로 선물 물자를 구매해왔으나 최근 외화거래 제재조치로 합법적인 대외교역도 여의치 못한 상황이 됐다.

이밖에 김 위원장이 재외공관이나 무역상사, 조총련, 특권층으로부터 상납받는 최상급 호화 사치품도 김 위원장 생일을 앞두고 북한으로 반입되는데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가 사치품의 대북 수출을 금지함에 따라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마카오에서 주하이로 이전한 조광무역도 최근 북한으로부터 각종 `명절선물’의 구매 주문이 이어지면서 주하이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한 정보소식통이 전했다.

최근 마카오에 모습을 비춘 김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도 부친을 위해 이곳에서 주문해놓은 선물을 손수 구하러 온 목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의 한 소식통은 “북한 외교관이나 무역회사 뿐 아니라 홍콩을 들르는 북한 화물선 선원들은 북한 명절을 앞두고는 홍콩 쇼핑가를 돌며 양주, 시계 등을 구하러 다니곤 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와 함께 예년에는 김 위원장 생일엔 평양에 외국 정상들을 초청해 성대한 축하연을 열어왔지만 금융제재가 시작된 지난해부터는 각종 축하행사의 규모를 축소하고 참석 인원도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