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사후 남북경제협력 추진 지시”

북한 노동당이 김정일 사망 직후 당 간부들에게 남북 경제협력 추진을 지시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베이징발 기사에서 지난 1월 6일 당 간부들에게 배포된 ‘강성대국 건설을 위한 조선노동당의 경제노선과 임무’라는 제목의 내부 문서를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에 의하면 북한 노동당 지도부는 이 문서에서 한국과의 관계와 관련 “북남 경제협력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중단된 금강산 관광에 대해 “(협력 추진은) 북남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또 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설치하기로 했으나 휴면 상태인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의 활동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북한에 있어 중국의 존재가) 매우 유리함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경제발전에) 근본적인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에 맞는 항목을 연구하면서, 국익 우선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북한이 관계가 악화된 한국과 일본에 접근할 수밖에 없는 것은 중국과의 경제협력이 생각대로 진전되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노동당 지도부의 문서는 일본과의 관계와 관련 “일본과의 경제협력 강화는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중요한 위치를 점한다”면서 일본의 선진 기술과 자금을 최대한 끌어들이기 위해 “특히 일본 민간단체와의 경제협력에 해당 기관이 조속히 방법을 찾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대북 최대 현안인 피랍자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양국 간 구체적 문제는 일본 측과의 접촉을 통해 해결한다”고 언급해 납치 문제를 포함한 모든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실제 이 문서가 배포된 직후인 지난 1월 9일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 중국에서 일본의 나카이 히로시 전 납치문제담당상 겸 공안위원장과 접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