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사진 없이 이틀연속 “軍공연 관람”

북한 김정일이 북한군 중대군인들의 공연을 또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새벽 보도했다.

이는 김정일이 조선인민군 제32차 군무자예술축전에 참가한 해군과 여성중대 군인들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중앙통신이 16일 새벽 보도한 이후 바로 이어진 것. 이날 이 축전에 당선된 조선인민군 제235군부대 관하 중대, 제851군부대 관하 중대, 제507군부대 관하 중대군인들의 공연을 또다시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의 공개 활동을 전하는 보도는 지난 6일 공훈국가합창단 등 중앙예술단체 예술인들의 공연 관람 이후 열흘 만에 이틀 연속 나온 것이며, 이달 들어서는 5번째이다.

중앙통신은 공연이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에서 열렸는지는 밝히지 않았는데 이들 중대를 ‘리수복영웅중대’, ‘오성산중대’, ‘감나무중대’ 등으로 언급했다.

중대군인들은 합창 ‘울려가라 행복 넘친 병사의 노래’, 시와 노래 ‘잊지 못할 오성산마루여’, 이야기와 노래 ‘장군님과 우리 감나무중대’, 기악과 노래 ‘조국보위의 노래’, 합창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등 여러 가지 형식의 종목들을 무대에 올렸다.

이들은 공연을 통해 “혁명의 수뇌부를 결사옹위하며 성스러운 주체혁명위업을 무장으로 끝까지 완성하고야 말 인민군 군인들의 철의 신념과 의지를 힘 있게 과시”했다고 통신은 주장했다.

김정일은 공연이 끝난 후 “열광의 환호를 올리는 출연자들에게 답례를 보내고 공연성과를 축하”했으며 “모든 군인들은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에게 무한히 충직한 견결한 투사들로 튼튼히 준비되었을 뿐 아니라 높은 도덕과 문화적 소양을 갖춘 백전백승의 혁명강군으로 자라났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어 “이런 정예화된 무장력이 조국방선을 금성철벽으로 지키고 있기에 가장 우월한 인민 대중 중심의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는 필승불패”라고 덧붙였다.

김정일은 또 “군인문화에는 시대정신이 맥박치고 전투적 낭만과 풍만한 정서가 넘쳐나고 있으며 그것은 선군시대 사회주의 생활문화의 전형으로, 모든 일꾼과 근로자들이 따라 배워야 할 참다운 모범, 본보기로 되고 있다”면서 “혁명적인 군인문화를 온 사회에 광범히 보급하기 위한 사업을 계속 줄기차게 벌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그는 ‘음악정치’를 찬양한 후 “부대의 전투력을 높이는 중요한 수단의 하나인 대중적인 예술 활동을 더욱 발전시키는 데서 지침으로 되는 강령적인 과업”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이날 공연은 김격식 북한군 총참모장, 김정각 총정치국 제1부국장, 북한군 대장들인 현철해, 김명국, 리명수를 비롯한 고위 군 간부들과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리제강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차승수 조선중앙방송위원회 위원장 등 당 간부들이 함께 관람했다.

한편, 김정일의 공개활동 소식을 이틀연속 전한 북한 매체들은 이번에는 김정일의 사진을 한 장도 내보내지 않았다. 조선중앙TV는 16일 오후 5시 뉴스 시간을 통해 김정일이 제32차 군무자예술축전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전하면서 북한군 중대군인들의 공연사진 12장만을 공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