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사망 3주기’ 앞두고 추모분위기 조성

북한이 김정일 사망 3주기(12월 17일)를 한 달여 앞두고 대대적인 추모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위대한 김정일 동지의 선군혁명 업적을 후손만대에 빛내여나가자’라는 제목의 1면 사설을 통해 김정일의 ‘선군 업적’을 부각하며,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오늘 우리 조국의 높은 존엄과 영광, 양양한 미래는 김정일 동지의 선군혁명 업적의 고귀한 결정체”라며 “김정일 동지의 선군혁명 업적을 대를 이어 빛내어가는 것은 우리 전체 당원과 인민군 장병, 인민들의 혁명적 본분이며 숭고한 도덕 의리”라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위대한 혁명사상인 선군사상은 철저한 자주의 사상이었고, 장군님의 선군혁명실록은 가장 견결한 민족자주의 영웅 서사시적 행로였다”면서 “최악의 역경 속에서도 자주적대를 추호도 굽히지 않은 결단이 있었기에 우리 조국과 민족의 존엄이 세기를 이어 빛을 뿌릴 수 있었다”고 선전했다.


특히 신문은 “김정은 동지의 선군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나가야 한다”면서 “누구나 김정은 동지와 사상도, 뜻도, 발걸음도 함께 해나가는 참된 동지, 진정한 선군혁명 전우가 되어야 한다”고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또 “오늘 시대는 장군님(김정일)께서 뿌리신 만복의 씨앗들이 풍성한 열매를 맺는 거창한 변혁의 시대”라고 선전하면서 “위성과학자주택과 연풍과학자 휴양소, 김책공업종합대학교육자살림집 등 김정은 업적으로 선전되고 있는 건축물들에서 ‘노동당 만세’ 소리가 울려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2면 ‘위대한 생애, 불멸의 업적’이란 제하의 기사에서는 김정일이 CNC(컴퓨터 수치제어)기계 개발을 독려하는 등 ‘새 세기 산업혁명’의 불길을 지폈다고 선전했다. 또 3면에서는 김정일 우상화 교양사업에 모범인 여러 지역과 기관의 당위원회를 소개하는 기사로 주민들의 충성을 강조했다. 


특히 신문은 평안남도 연유상사와 신양군, 룡원광산 등에 김일성·김정일 모자이크 벽화가 새로 세워진 소식과 함께 노르웨이, 리비아 등 여러 나라에서 김정일 추모위원회와 ‘회고위원회’가 결성됐다고 전하며 추모 분위기를 띄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