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노작 50주년 맞아 ‘지방경제·쌀 생산’ 독려

북한은 18일 ‘사회주의건설에서 군(郡)의 위치와 역할’이라는 제하의 김정일 노작 발표 50주년과 관련, 군의 역할을 높일 것을 강조하고 지방경제 발전과 식량생산을 독려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 ‘모든 군을 인민의 낙원으로 꾸려 강성국가건설의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가자’에서 “군은 사상, 기술, 문화의 3대혁명수행의 거점이면서 경제강국 건설과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총공격전의 기본전투 단위”라면서 “군을 강화하고 그 역할을 높여야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사회주의 부귀영화를 안겨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현 시기 군의 역할을 높이는 것은 농업 생산에서 일대 비약을 일으켜 우리식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하기 위한 중요한 요구”라며 “모든 군이 식량 증산으로 제국주의자들의 ‘제재 책동’을 이겨내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방공업을 발전시켜 군 내 주민들에게 1차 소비품과 여러가지 대중 소비품을 원만히 생산보장하기 위한 투쟁을 강하게 내밀어야 한다”면서 “자기 군의 제품 질을 중앙 공장의 수준, 세계적 수준에 올려 세우기 위한 투쟁을 계속 힘 있게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사회주의건설의 지역적 거점으로서의 군의 역할을 높이기 위한 투쟁은 김정은 동지의 영도에 의해 새로운 단계에서 심화 발전되고 있다”고 선전했다.


신문은 또 “모든 군의 책임일꾼들은 나라의 200분의 1을 맡고 있다는 사명감을 깊이 간직하고 창조적으로, 진취적으로 일해 나가야 한다”면서 “온 나라의 모든 군을 살기 좋은 군으로 일켜 세우자면 군 책임일꾼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여야 한다”고 독려했다.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김정일 노작과 관련 전국의 군들에 역할을 강조하고 나선 데는 지역적 특성에 맞게 지방경제를 발전시키는 한편 식량생산 등을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