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일 권력 이양 영향으로 2020년대 붕괴”

러시아 최고 권위의 국책 연구기관인 ‘세계경제·국제관계연구소(IMEMO)’는 최근 북한의 붕괴를 기정사실화하며 한국 주도의 한반도 통일이 러시아의 국익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IMEMO가 최근 펴낸 ‘2030년 전략적 세계 전망’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붕괴 추세가 가속화하고 있다”며 “본 보고서가 전망하는 시기(2011~2030년)의 후반에는 한반도가 통일에 이르지는 못해도 통일 과정의 실질적 단계에 접어들 것이며, 결국 북한은 현재와 같은 형태로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특히 김정일의 권력 이양이 북한의 붕괴를 촉진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2012~2020년에 일어날 김정일의 권력 이양이 권력 실세들의 방향성 상실로 이어지고, 해외에 연줄이 있는 ‘관료집단’과 그렇지 못한 ‘군·보안부서 인사들’로 쪼개져 주도권 다툼을 벌이게 된다는 것이다.


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2020년대가 되면 북한이 한국의 통제에 들어갈 수 있도록 국제사회의 감시하에 북한 임시정부가 세워지고 북한군의 무장해제와 경제 현대화 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IMEMO는 이 과정에서 “북한 경제가 점차 한국 경제에 흡수될 것”이라며 “북한 내 구체제 지지자 100만여명은 중국·러시아로 탈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에는 남한이 주도할 통일 한국의 출현에 대해 “아태(亞太) 지역에서 러시아의 입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가 안정화 될수록)러시아가 극동에서 외교력을 높이고 지역협력을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든든한 협력 파트너가 생긴다”고 분석했다.


또한 “러시아 기업과 정부가 한반도의 대규모 교통·에너지·산업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유리한 여건이 조성된다”며 “연료·목재·금속·석유화학제품 등 러시아의 전통적 수출품과 기계제품에 대한 새로운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