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3년내 쌀밥에 고깃국 먹게 할 것”

북한 김정일의 후계자로 확정된 김정은이 3년 내에 주민들에게 쌀밥에 고깃국을 먹게 해주겠다며, 할아버지인 김일성이 내걸었던 목표를 다시 들고 나왔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이 11월 초순에 평양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3년 이내에 국민 경제를 1960~1970년대 수준으로 회복시켜 (김일성이 목표로 내걸었던) ‘흰 쌀밥에 고깃국을 먹고, 기와집에서 비단옷을 입고 사는’ 생활수준을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의 이같은 발언은 조부의 위광을 배경으로 경제 재건에서 지도적 역할을 맡겠다는 것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어 “북한은 김일성의 탄생 100주년을 맞는 2012년을 ‘강성대국의 문을 여는 해’로 정하고 국력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김정은은 후계자로 결정된 9월 이후 ‘과거에는 식량은 없어도 탄환이 없으면 안된다고 했지만 지금은 탄환은 없어도 식량은 있어야 한다’는 등의 경제 중시 발언을 해왔다”고 전했다.

이 회의는 경제관련 회의로 보이며, 김정은의 고모부인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 주최했고 기업 경영자와 경제전문가 등이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김정일은 앞서 올해 초 ‘쌀밥에 고깃국, 비단옷에 기와집’으로 요약되는 김일성의 유훈을 관철하지 못했다면서, 인민생활 향상에 부족한 점이 많았다는 점을 인정하기도 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월 김정일이 작년 현지지도에서 “수령님(김일성)은 인민들이 흰쌀밥에 고깃국을 먹으며 비단옷을 입고 기와집에서 살게 해야 한다고 하셨는데 우리는 이 유훈을 관철하지 못하고 있다”며 “나는 최단기간 내에 인민생활 문제를 풀어 인민들을 남부럽지 않게 잘 살도록 수령님의 유훈을 반드시 관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