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111호 백두산 선거구’ 대의원 후보 추대

북한 김정은이 오는 3월 실시되는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우리의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로 추대됐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4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을 대의원 후보로 추대하는 ‘제111호 백두산 선거구 선거자 대회’가 3일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등 인민군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 인민무력부 청사 앞에서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그동안 김정은이 백두혈통이라는 것을 강조해온 만큼 우상화의 일환으로 ‘백두산’ 선거구에서 대의원으로 추대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이어 진행된 선거자 대회 보고에서 최룡해 총정치국장은 김정은을 대의원 후보자로 추대할 것을 제의했고 리영길 총참모장과 장정남 인민무력부장이 지지와 찬동을 표시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들은 “(김정은이) 새로운 병진노선을 제시하고 모든 분야에 구현하도록 해 공화국의 국력을 비상히 강화했다”면서 “인민군대를 내세워주시고 영웅적인 대진군속도창조로 당의 사상관철전, 당정책옹위전의 기수로서의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이끌어주었다”고 선전했다.


또한 대회 참가자들은 대의원 후보자 추대를 만장일치로 결정했고 김정은에게 보내는 편지로 충성을 결의했다. 이와 관련 한 고위 탈북자는 데일리NK에 “북한에서는 대의원 선거를 진행하는 날까지 전국적으로 ‘충성의 편지 이어달리기’가 진행될 것”이라면서 “아첨쟁이들의 ‘충성맹세’로 주민들만 고달플 뿐이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오는 3월 9일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진행하며 선거에서 임기 5년의 새 대의원을 구성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