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제거 특수부대 창설에 발끈…“노골적 선전포고”

북한은 우리 군이 유사시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전쟁지휘부를 제거하기 위해 올해 조기 창설하기로 한 특수임무여단에 대해 ‘첫 번째 타격목표’가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노동신문은 17일 ‘경거망동의 대가는 무자비한 징벌뿐이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고수뇌부를 노린 괴뢰 호전광들의 특수임무여단 편성 놀음은 사실상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라면서 “‘북의 전략적 핵심표적 타격’에 대해 떠벌이며 특수부대 창설을 적극 추진해온 괴뢰들은 그것을 맡아 수행할 특수임무여단 조기편성에 본격적으로 나섬으로써 우리에게 참을 수 없는 도발을 걸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고수뇌부에 도전해 나서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한 징벌을 면할 수 없다”면서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특히 “괴뢰 특수임무여단이 우리의 초정밀공격수단들의 첫 번째 타격목표로 되는 것은 물론 그 편성을 고안해내고 가담한 자들 역시 1차적인 처단대상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의 단호한 징벌조치가 어느 시각에 어떤 방법으로 실행되겠는가 하는 것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신문은 특수임무여단 창설을 두고 “긴장완화와 평화를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며 북남관계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라면서 “조선반도(한반도)의 정세를 한층 격화시킴으로써 박근혜 탄핵에 쏠린 민심의 초점을 돌려놓으려는 흉악한 속심이 깔려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국방부는 유사시 북한 전쟁지도부 제거를 위한 특수임무여단을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 올해 창설하는 방안을 포함한 ‘2017년도 업무계획’을 지난 4일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에게 보고한 바 있다.

1000~2000명 규모로 창설될 특수임무여단은 이른바 ‘참수작전’을 전담하는 특수작전부대로 한반도 특수전 작전환경에 부합하도록 독창적인 부대 모습을 갖추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