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전면적반공격전 이행 명령 하달”









▲북한 노동신문이 7일 유엔의 대북 제재와 한미합동훈련에 반발, ‘김정은이 전면적 작전계획 최종 수표(승인)했다’며 군사퍼레이드 사진을 게재했다./사진=노동신문

유엔의 대북제재에 반발해 정전협정 파기를 선언한 북한이 서울, 워싱턴 불바다 위협에 이어 “전면적반공격전에서 이행할 데 대한 명령이 하달됐다”며 대남공세 수위를 높였다.


북한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민족의 신성한 자주권을 결사수호하고 최후승리를 이룩하자’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모든 군종(軍種), 병종(兵種)들이 최후돌격명령을 기다리며 적들과의 판가리(판가름) 결전을 위해 최대의 격동상태에 있다”고 위협했다.


사설은 이어 “지난해와 올해에 진행된 위성발사와 지하 핵시험은 이 세상 그 어디에 있건 침략의 본거지들을 불바다로 만들 수 있는 우리 혁명무력의 위력을 뚜렷이 보여주었다”면서 “핵으로 위협하면 그보다 더 위력한 우리 식의 정밀 핵타격 수단으로 맞서는 것이 백두산식 대응방식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설은 “이미 적들이 신성한 우리 영토와 영해에 한 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즉시적인 섬멸적반타격을 안기고 조국통일대업을 성취하기 위한 전면적반공격전에로 이행할 데 대한 명령을 전군에 하달하시였고 이를 위한 작전계획에 (김정은이) 최종수표(승인)했다”며 “우리의 천만군민이 멸적의 의지로 피를 끓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자주권은 목숨보다 귀중하다’ 제목의 정론에서 “우리 군대의 물리적 잠재력은 오늘 더욱 강해졌고 핵전쟁이면 핵전쟁, 그보다 더한 수단을 동원한 전쟁이라도 다 맞받아 치를 수 있다”며 “조선정전협정이 백지화된 후 세계적인 열핵전쟁이 일어난다고 해도 그것은 이상한 일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우리와 미국 사이에는 누가 먼저 핵 단추를 누르든 책임을 따질 법적 구속이 없다”며 “우리의 타격수단들은 격동상태에 있다. 누르면 발사되고 불을 뿜으면 침략의 본거지는 불바다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정전협정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는 기사에서도 “적들의 대응여부에 따라 조선정전협정은 며칠 안 있어 더는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라며 “이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악성종양에 대담하게 수술칼을 들이댈 때”라고 강변했다.


또 다른 기사 ‘0.001㎜와 민족의 존엄’에서는 “아무리 작다 하더라도 내 조국의 한부분이기에 그것을 조금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무자비해야 하며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것이 우리 당의 의지”라고 항변했다.


신문은 이날 대남·대미 위협 내용의 사설과 정론을 포함해 총 15개의 관련 글을 실었다. 북한 주민들에겐 긴장이 고조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전투적으로 생활 할 것을 강조하고 전쟁대비 훈련도 강행할 것을 독려했다.


북한의 이러한 대외공세는 매년 진행하는 한미합동훈련에 대한 대응으로 이전에 비해 위협수위가 높다. 유엔 대북제제에 대한 반발도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동시에 새로 출범한 박근혜 정부를 흔들고 남남갈등을 유발시키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