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원수 칭호 2주년’ 맞아 충성심 독려

북한은 17일 김정은 공화국 원수 칭호 수여 2주년을 맞아 김정은에 대한 충성과 리더십을 부각시켰다.

북한은 2012년 7월 17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당 중앙군사위원회, 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의 공동명의로 김정은에게 원수 칭호를 수여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을 진두에 모신 선군조선의 앞길은 휘황 찬란하다’라는 사설에서 김정은 원수 칭호에 대해 “주체혁명, 선군혁명의 명맥을 굳건히 고수하며 백두산 대국의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가는 데서 거대한 의의를 가지는 역사적 사변”이라고 평가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6면 대부분을 김정은 원수 칭호 2주년을 축하하고 김정은의 업적을 찬양하는 내용을 게재했다.   

신문은 “7월 17일은 수령복, 장군복을 누리는 민족적 행운을 새겨주는 의의깊은 날”이라면서 “김정은을 원수로 모신 것은 백두의 대업을 끝까지 완수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신념과 의지의 분출이다”며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독려했다.

이어 “김정은을 원수로 모시고 투쟁하여 온 지난 2년간의 투쟁을 통하여 군대와 인민은 주체혁명위업, 강성국가 건설위업의 최후승리가 있다는 것을 절감했다”면서 “김정은은 사회주의길을 곧바로 가는 것이 혁명의 백년대계의 전략이 있다는 대원수님들의 혁명사상을 국가활동에 철저히 구현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김정은은 경제건설과 핵무력 건설 관리 방법을 병진시킬 데 대한 노선과 우리 식 경제관리방법을 확립할 데 대한 사상, 사회주의 문명국 사상을 지침으로 제시했다”면서 “김정은의 사상과 노선은 과학이며 승리이다”고 선전했다.

그러면서 “당의 유일적영도체계는 대원수님들의 사상과 뜻을 받들어 백두에서 개척된 혁명위업을 완수하기 위한 영도체계”라면서 “혁명적사상공세를 진공적으로 벌리기위한 김일성-김정일주의 총서인 노작들과 당문헌 학습열풍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김정은의 안녕과 권위보장을 최대 중대사로 여기고 영도자와 사상과 뜻을 같이하는 진정한 동지, 전우가 돼야 한다”면서 “김정은의 영도만을 받드는 수령의 군대 당의 군대로 강화하기 위한 백두의 훈련열풍을 일으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김정은 시대는 선군조선의 새로운 역사, 새로운 기적을 창조해가는 변혁의 시대”라면서 “농업전선과 건설부분, 과학기술분야에서 김정일 애국주의를 소중히 간직하고 김정은의 영도따라 강성국가건설의 전진속도를 이루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 3, 5면에는 김정은의 마식령스키장 등 건설 현장과 군부대 시찰과 주민이 능라곱등어(돌고래)관, 문수물놀이장 등 유희시설을 즐길 수 있는 것이 김정은의 업적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6면에는 ‘선군정치는 평화수호, 민족번영의 확고한 담보’라는 논설을 통해 김정은의 전술로켓 발사훈련 지도, 동해안 웅도방어대 시찰 등 군 관련 활동을 거론하며 “민족의 존엄과 안전을 굳건히 지켜주시는 김정은 동지”라고 찬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