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생일 공식 공휴일로 지정

북한은 7일 오후 6시 30분 경 평양에서 당, 군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중앙보고대회를 갖고 김정은의 생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의미를 발표한 것으로 확인됐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7일 당, 군, 행정 분야 고위간부들이 참여하는 중앙보고대회가 평양에서 열렸다”면서 “이자리에서 ‘청년대장 김정은 동지를 또 다른 영도자로 모시게 된 것은 우리민족의 가장 큰 행운으로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로 지정 한다’고 발표됐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북한은 김일성 생일(4.15)과 김정일 생일(2.16)을 ‘민족최대의 명절’이라고 선전하며 통상 3일간 휴일로 기념해왔다.


이 자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참여했으나, 김정일과 김정은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소식통은 “중앙보고대회에서는 김 대장 동지(김정은)에 대한 개인 소개는 없었고, 전당, 전군, 전민이 일심단결해 김 대장 동지를 새로운 영도자로 굳게 옹립해야 한다는 발표만 낭독됐다”면서 “지방에서는 각 도, 시 별로 당 간부들만이 참여하는 강연회가 개최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4일 노동당 비서국 명의 지시문을 통해 각 지방 당 기관들에게 김정은의 생일을 뜻깊게 기념하라는 치침을 하달했으며, 국방위원회 역시 같은 날 같은 내용의 지침을 각 군부대에 지시한 바 있다.


또 7일 오후 2시 북한은 1월 8일 김정은의 생일을 민족최대명절 중 하나라고 선전하며 이날을 휴일로 지정한다는 내용을 각 조직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8일 오전 북한의 각 군부대와 공장 기업소, 협동농장들은 김정은에게 충성을 다짐하는 ‘충성의 선서모임’ ‘충성의 노래 모임’ 등을 진행하고 오후부터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동당 중앙에서는 지난 4일 부터 ‘선서문’과 김정은을 상징하는 노래 ‘발걸음’과 또 다른 노래 1곡을 전조직에 배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어제(7일)까지만 하더라도 일반 주민들은 ‘8일이 무슨 날인데 휴식인가?’하고 어리둥절한 표정이었다”며 “주민들은 오늘 휴식일을 보내면서 김 대장 동지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7일 중앙보고대회와 관련해 조선중앙텔레비전과 같은 북한 매체들은 아직까지 공식보도를 내지 않고 있다. 함경북도 회령 등 일부지역에서는 ‘7일 저녘 6시부터 3방송을 청취하라’를 지시가 주민들에게 전달됐다는 첩보도 있으나,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