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범죄행위 변화 의지·능력 의심”

김정은이 북한의 범죄적 행위를 변화시키려는 의지와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분석했다.


WSJ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부품과 무기 수출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북한이 다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징후를 보인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하면서 김정은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WSJ는 김정은이 한국전쟁을 겪지 않은 첫 번째 북한 지도자로 스위스에서 교육을 받았고 권력을 승계한 이후 경제 개혁을 시도하고 군부를 재조직하는 등 고립된 체제의 문호를 열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지만, 계속되는 무기 수출과 미사일 실험이 김정은의 변화에 대한 의지와 능력을 의심케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전과 달라지지 않은 북한의 모습 때문에 미국과 아시아 국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젊은 지도자가 권력을 확실하게 장악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생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WSJ는 “재정난에 시달리는 북한이 무기 수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현찰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라며 “중동의 불안과 함께 동아시아의 안정이 두 번째 임기를 맞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주요 외교 과제 중 하나가 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무기 수출 의혹은 최근 잇따라 보도됐다. 지난 9월 이라크 정부는 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항공기가 영공을 통해 시리아로 향하자 이를 봉쇄했으며, 일본 정부는 미사일 제조에 사용되고 있는 북한산 추정 부품을 실은 선박을 적발한 바 있다.


북한은 2006년과 2009년 2차례의 지하 핵실험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로부터 군사 관련 물질의 수출과 수입을 금지하는 제재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북한은 “UN의 제재는 불법이며 우리는 미국처럼 무기를 판매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