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모습 공개…후계 강행’ 천명

북한이 30일 베일에 싸였던 후계자 김정은의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동시에 공개, 외부 비판에도 불구하고 `후계체제’를 밀고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자 1면에 김 위원장과 김정은이 당대표자회 장소로 추정되는 평양 금수산기념궁전 앞에서 회의 참석자, 당 지도기관 관계자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실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김정은이 함께 찍은 단체사진 3장(노동신문 1장 게재)을 보도했는데 각 사진에는 맨 앞줄 한가운데 앉은 김 위원장을 중심으로 적게는 200여명, 많게는 1천명 가량이 줄을 맞춰 들어가 있었다.


노동신문 사진에서 김 위원장의 오른쪽 두번째 의자에 앉은 김정은은 짙은 회색 ‘인민복'(근대 중국식 편의복) 차림으로, 가볍게 쥔 두 주먹을 허벅지 위에 올려놓은 채 다소 긴장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전체적으로 살이 찐 체형이었지만 소문처럼 김 위원장을 빼닮았다기보다는 오히려 조부인 고 김일성 주석의 젊은 시절 얼굴과 비슷한 인상이었다.


또 고수머리(곱슬머리)를 귀가 드러나게 다듬은 짧고 단정한 헤어스타일이었지만 두툼한 볼살과 턱 아래로 늘어진 살집(속칭 `이중턱’) 때문에 뭔가 날렵하지 못하다는 느낌을 줬다.


첫째 줄에는 김정일 위원장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리영호(인민군 총참모장), 김정은(군사위 부위원장), 김영춘(국방위 부위원장 겸 인민무력부장), 리을설(인민군 원수) 순서로, 왼쪽으로는 김영남(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내각 총리), 김철만(전 정치국 후보위원) 순으로 자리를 잡았고, 김정일 위원장의 여동생 김경희(당 경공업부장)는 왼쪽에서 다섯번째였다.


둘째 줄에는 김 위원장 왼쪽으로 장성택(국방위 부위원장 겸 당 행정부장), 김정각(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 현철해(국방위 국장), 김명국(총참모부 작전국장) 등이, 오른쪽으로는 박도춘(비서국 비서), 김양건(당 통일선전부장), 최룡해(비서국 비서), 주규창(당 기계공업부장), 리태남(내각 부총리), 태종수(당 총무부장), 김락희(내각 부총리) 등이 도열했다.


한편 조선중앙TV도 이날 오후 당대표자회 진행 상황을 1시간50분 분량으로 편집한 영상을 내보냈는데 주석단 정중앙의 김 위원장과 회의장 맨 앞줄 왼쪽 끝에서 두번째 자리에 앉은 김정은의 모습이 자주 화면에 비쳤다.


여기서도 짙은 회색 인민복을 입은 김정은은 다른 장ㆍ노년층 참석자들 사이에서 여러모로 눈에 띄었는데 TV카메라도 비교적 자주 그를 근접 촬영으로 잡았다.


김정은의 오른쪽으로는 김원홍 보위사령부 사령관, 김영철 군 정찰총국장,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 순으로 자리했다.


김정은은 다른 참가자들이 기립박수를 칠 때는 똑같이 행동했으나, 김 위원장처럼 왼손을 거의 고정시킨 채 오른손을 내려치는 특이한 동작을 했고 가끔 의자에 비스듬히 기대앉기도 했다.


신장 175㎝에 체중도 90㎏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김정은은 일어섰을 때 몸집이 크고 우람하다는 인상이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