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논문 공개…”세습·체제 정당성 선전”

북한 노동신문이 12일 김일성 100회 생일 즈음인 4월 20일 발표했던 김정은의 논문을 1면과 2면에 걸쳐 전문을 소개했다. 과거 김일성과 김정일이 자신의 우상화를 위해 ‘노작 선전’을 했던 만큼 김정은이 이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평가다.


논문은 “위대한 김일성 동지는 20세기의 가장 걸출한 수령이시며 절세의 위인이시다”로 시작하고, 마지막은 “위대한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로 맺는 등 김 부자 찬양 일색이다. 총 1만4천여자(字)에 이르는 논문은 거의 대부분 “김일성 동지는” “수령님께서는”으로 시작돼 김일성 업적을 열거하고 있다.


김정은은 김일성에 대해 “주체혁명위업의 승리적 전진과 완성을 위한 만년초석을 마련했다”고 우상화했다. 논문은 특히 “수령님께서는 혁명위업계승에서 기본은 수령의 후계자 문제라는 것을 천명하시고, 이 문제를 완전무결하게 해결하시였다”며 세습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김정일에 대해선 “수령님의 혁명사상을 심화·발전시켰다”고 찬양했다.


논문에서 김정은은 ‘김일성, 김정일 생전의 뜻과 념원을 현실로 꽃피워야 한다’는 유훈 관철을 주장하고 ▲인민생활 향상 결정적 전환 ▲사회주의 문화의 우월성 및 생활력 강화 ▲당·근로단체 및 정권기관 역할 증대 ▲대외관계 발전과 자주화 위업 이바지 등을 과제로 내세웠다.


이번 논문은 김정은의 세번째 노작(勞作)으로 선전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북한은 지난 4월 6일과, 27일 각각 ‘위대한 김정일 동지를 우리 당의 영원한 총비서로 높이 모시고 주체혁명위업을 빛나게 완성해 나가자’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의 요구에 맞게 국토관리사업에서 혁명적 전환을 가져올 데 대하여’라는 제목의 담화를 김정은 노작(勞作)이라고 선전했다.


김정은의 이번 논문은 태양절 100주년을 기해 진행됐던 지난 4월 대축전의 의미를 총화하는 성격으로 볼 수 있다. 특히 매체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선전하는 것은 김일성 위대성 선전를 통해 세습의 정당성과 체제 안전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전현준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김정은은 수령의 대를 이은 후계자이기 때문에 김일성과 김정일에 대한 찬양을 통해 자신의 체제와 세습의 정당성을 내세우는 것”이라면서 “이 논문은 곧 노작으로 선전될 것으로 보이고 이는 후계자 김정은의 업적쌓기로 보면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