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나이 한 살 위로 변경”

북한 지도부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유력시되는 3남 정은의 나이를 당초 설명보다 한 살 많은 27세로 변경했다고 NHK가 북한 내부 동향에 밝은 복수의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10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 지도부는 과거 외국의 고위 관료들에 대해 정은씨가 1983년 1월 8일생이라고 설명해 왔다.


북한은 그러나 올해 6월부터 출생연도를 1년 이른 1982년생으로 변경하고 “김 위원장이 70세가 되는 2012년에 정은이 30세를 맞는다”고 강조하고 있다.


2012년은 고(故) 김일성 주석의 100세 생일이 되는 만큼 북한은 이 해에 ‘강성대국’으로 내딛는 것을 국가 목표로 내걸고 있다.


북한 지도부로서는 “정은이 조부의 탄생 100년을 맞는 해에 부친과 함께 아주 좋은 나이가 된다”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카리스마를 끌어올리기 위해 연령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지적했다.


방송은 북한이 과거 김정일 위원장의 연령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점에서 정운의 생일 변경도 후계자가 될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