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에 대장 칭호…3대세습 본격시동

북한 권력의 승계자로 유력한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부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께서 27일 인민군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데 대한 명령 제0051호를 하달하셨다”면서 “명령에는 김경희, 김정은, 최룡해 등 6명에게 대장의 군사칭호를 올려준다고 지적되어 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28일 나머지 3명이 현영철, 최부일(인민군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김경옥(제1부부장)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내부 강연이나 문건이 아닌 대외적인 발표에서 김정은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김정일은 김정은과 함께 동생 김경희와 최측근 최룡해 전 황해남도 책임비서에게도 대장 칭호를 부여해 3대세습 체제를 더욱 확고히 했다.


그동안 김정은은 북한 내부 강연자료에서 ‘청년대장’ ‘대장’으로 호칭돼왔다. 여기서 대장은 인민군 계급의 의미보다는 후계자를 높여 부르는 호칭으로 사용됐다.


당대표자회가 열리는 당일에 김정은이 인민군 대장에 취임하면서 이번 대회에서 김정은이 후계자로 공식화 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또한 인민군 군사칭호를 획득한 만큼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에 임명될 가능성도 생겼다.


또한 김경희와 최룡해에게 인민군 군사칭호를 부여한 점도 주목된다. 김경희는 김정일의 동생이었지만 내부에 칩거하면서 중앙정치와는 거리를 두어왔다. 최룡해도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로 지방 정치를 관할해온 인물이다.


박영호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대장 칭호 부여는 오늘 당대표자회를 기점으로 북한 전역에 김정은을 후계자로 공식적으로 알리는 의미를 갖는다”면서 “군 칭호를 받았기 때문에 앞으로 선군정치 계승자로서도 입지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경희나 최룡해의 대장 칭호는 김정일 나름대로 권력 승계 안전판을 마련하는 차원으로 보인다”면서 “김정은을 포함해 이들이 당대표자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정치부분과 비서부분에 들어갈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후계체계 구축의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일은 이날 ‘명령’에서 대장급 외에 류경에게 상장(중장), 로흥세.리두정 등 6명에게 중장(소장), 조경준 등 27명에게 소장(준장) 칭호를 부여, 대규모 군 장성급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또한 국방위원회도 별도의 ‘결정’을 발표, 인민군 총참모장인 리영호 대장을 차수로 승진 발령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