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 13주기 추모 분위기

김일성 주석의 사망 13주기를 맞은 8일을 전후해 북한에선 김 주석 추모 행사가 잇따르고, 김 주석의 ‘유훈’을 받들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선군정치’를 따르자는 충성보도가 홍수를 이뤘다.

조선중앙방송은 8일 김 주석의 ‘노작(勞作)’이 러시아, 파키스탄, 베네수엘라 등 세계 110여개 국가에서 60여개 언어로 2천670만부가 출판됐으며, 지난 13년동안 1억2천500명이 넘는 내외 인사들이 평양 만수대언덕에 있는 김 주석의 동상을 찾았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위대한 수령님의 부강조국 건설 위업을 빛나게 실현해나가자’는 사설과 ‘온 누리에 굽이치는 흠모의 대하’, ‘조국통일 운동의 앞길을 밝히는 등대’ 등의 글을 실었고, 조선중앙통신은 ‘인류의 마음 속에 영생하시는 김일성 주석’을, 인터넷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몸소 울리신 역사의 총성’ 등의 추모 기사를 내놓았다.

우리민족끼리는 또한 김정일 위원장이 김 주석의 시신을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하고 기념하는 사업을 주도했다면서 이를 ‘민족사적 공적’으로 부각시키기도 했다.

각 지역 김 주석의 동상과 기념관에는 참배객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중앙통신은 “인민군 장병과 평양시의 각계층 근로자, 청소년.학생들이 만수대언덕에 올랐다”며 이 언덕의 김 주석 동상에는 김정일 위원장이 보낸 꽃바구니도 놓여 있었다고 보도했다.

당.정부 간부와 인민군 지휘관들은 평양시민과 함께 금수산기념궁전을 방문해 ‘꽃바구니 진정식’에 참여했다.

김 주석 사망 기념일에 으레 등장하는 반미(反美) 보도는 예년에 비해 날카롭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지난해 기념 사설에선 “지금 미 제국주의자들이 우리 사회주의를 없애버리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분별없이 날뛰고 있다”고 말해 미사일 시험 발사 후 북.미간 긴장을 반영했었다.

이에 비해 올해는 김정일 위원장이 “미제와 첨예한 대결전에서 빛나는 승리를 이룩했다”고 말하는 정도에 그쳐 최근 북.미관계 개선과 6자회담 합의 이행 움직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북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6일 조선민주여성동맹은 평양 여성회관에서 ‘회고무대’를 마련했고 청소년.학생들은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회고음악회를 개최했다. 7일에는 평양시 학생과 교원들이 ‘이야기와 노래모임’을 열었다.

또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중앙위원회와 산하 조직에서도 최근 김 주석의 글을 읽고 토론하는 발표모임과 회고음악회, 맹세.결의모임 등을 잇달아 개최하고 있다.

중앙통신은 8일 김 주석의 동상을 각지에 건립하고 혁명사적지와 사적관에 그와 관련된 자료를 새로 전시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