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 물빼기 본격화?…“애도행사 주민 불참에 ‘무대응’”

북한 당국이 최근 진행된 김일성 사망(7·8) 22주기 행사에 많은 주민들이 불참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처벌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집권 후 5번째로 맞는 김일성 사망 기념일에 주민들은 ‘장마당에 나가야 살 수 있다’면서 돈을 주거나 인맥을 동원해 생계활동에 몰두했고, 이에 북한 당국도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는 것이다.

황해북도 소식통은 1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도, 시, 군들의 당 조직들에서 행사 전날인 7일부터 각각 하부 공장기업소에 내려가 김일성사망 추모 행사와 관련한 진행 정형을 면밀히 감독했다”면서 “하지만 이는 형식에 불과했고, 처벌과 같은 특별한 움직임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행사 당일 아침 단체별 또는 개인별로 헌화하는 사업 외에 특별한 행사는 없었고, 일부 주민들은 저녁엔 음주를 하면서 웃고 떠들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면서 “이는 아버지(김정일) 시대와는 판이하게 다른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김일성 사망일을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로 규정하고, 애도기간 때 김일성 혁명사적관 참관, 혁명사상연구실 학습, 강연회, 회고 모임 및 음악회, 김일성 동상 꽃바구니 증정, 영화 감상 등의 여러 행사를 조직해왔다.

또한 이 기간 음주, 노래, 음악 감상 등을 금지하고 심할 경우 음식점과 시장까지 개장하지 못하게 하는 등 행사 조직에 만전을 기하면서 불참자들에 대한 처벌도 엄격하게 진행해왔다.

소식통은 “김정일 시대에는 추모(애도)기간에는 술을 마시거나 행사 불참자들에 대한 처벌이 엄격했고, 적발되는 경우 출당 철직 등 엄한 처벌이 진행됐다”면서 “하지만 최근 김정은 시대에 들어서서는 처벌 수위가 많이 떨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김일성에 대한 예우에 변화가 감지되면서 김정은 정권의 선대(先代)에 대한 시각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정은이 체제 안정화에 대한 자신감으로 선대의 그늘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관측이다.

소식통은 “이번 추모 행사에서는 ‘원수님(김정은)의 영도하에 혼연일체가 되자’라고 강조하는 등 김일성의 관한 내용보다는 김정은을 더 잘 받들어 나가자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고 소개했다.

다만 그는 “그렇다고 (김일성) 애도모임에 빠져도 된다고 선포하는 건 아닌 것처럼 정치적인 잣대는 남아 있다”면서 “(김정은은) 자신이 아직도 부족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 않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선대에서) 조금씩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한 주민들 사이에서도 김일성 추모 행사에 대한 관심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김일성의 사망 기념행사에 한 사람도 빠짐없이 참가할 데 대한 (당국의) 지시가 내려지긴 하지만 돈을 내고 추모 행사에 불참하는 주민들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70일 전투와 7차 당(黨)대회, 200일 전투 등 각종 동원에 지친 주민들은 ‘더 이상 정치행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한다”면서 “해마다 반복되는 김일성·김정일 애도 분위기 연출에 ‘이제는 지친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는 지난 11일 일본의 북한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 오사카사무소의 이시마루 지로 대표를 인용, 김일성 사망일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예년에 비해 많이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