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정일 지시로 12개국 18만명 납치”

북한이 6·25전쟁 이후부터 지금까지 12개국에서 18만여 명을 납치했다고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12일(미국 현지시간) 주장했다.


단체는 이날 미국 워싱턴의 내셔널프레스빌딩에서 발표한 ‘북한의 외국인 납치범죄’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자료집 보기


이들이 발표한 납북자 명단에는 6·25전쟁 당시 납북된 8만2000여 명의 한국인들과 일본에서 북송사업으로 건너간 재일동포 등이 포함돼 있다. 납북자의 국적은 한국, 일본, 중국(마카오 포함), 프랑스, 이탈리아, 레바논, 네덜란드, 루마니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요르단, 태국 등이다.


HRNK는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과의 양자 협상은 물론 피해 국가 및 관심 국가들이 납북자 문제와 관련한 국제적 연대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북한에 납북자들의 생사를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는 한편 가족 재상봉 및 송환, 유해 인도(납치 피해자가 숨졌을 경우) 등을 요구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유엔을 통한 납북자 문제 해결 노력 및 강제 납치 피해자들이 평양 주재 외국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을 시도할 경우 보호하려는 적극적 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역임한 리처드 앨런 북한인권위 공동의장은 “북한의 외국인 납치 행위는 김일성, 김정일 부자에 의한 조직적인 시도였다”면서 “현대의 가장 큰 범죄 중 하나”라고 비난했다.


척 다운스 사무총장은 김일성에 이어 김정일이 1976년 외국인 납치를 지시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면서, 이후 1982년까지 납치행위가 대거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북한인권위원회가 12일 공개한 납북자들이 거주하고 있다는 평양 외곽 동북리 초대소 일대 인공위성 사진. 사진 좌측 상단과 우측 중간부분 등에 납북자 거주지역이라고 표시가 돼 있다./연합

HRNK는 또한 평양 동북부의 동북리 초대소 일대 등 3곳에 일본인이나 한국인 납치 피해자 등이 거주하는 시설이 있다며 관련 인공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다운스 사무총장은 북한에서 탈출한 한국과 일본인들의 회고록 등을 참조해서 공통된 위치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일본 항공기 요도호 납치범 등이 살았던 일본혁명마을 모습./연합


또 평양에서 동쪽으로 좀 떨어진 대동강변에 적군파와 요도호 납치범 등이 살고 있는 ‘일본혁명마을’이 있다고 공개했다.


HRNK는 외국인 납치 피해자의 경우 김정일 정치군사대학에서 일본어나 유럽 언어 등을 가르치도록 강요받았으며, 동북리 초대소의 거주지는 김정일 정치군사대에서 동북쪽으로 약간 떨어진 곳이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준국 주미대사관 공사, 후지사키 이치로 미국주재 일본 대사 및 태국, 네덜란드, 루마니아 등 납치피해 5개국 주미대사관 관계자와 로버트 킹 미국 북한인권특사가 참석했다. 또 납치 피해자 가족으로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과 마쓰모토 데루아키 일본 납치피해자가족회 사무국장 등도 참석해 납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 북한인권위원회가 12일 공개한 평양 북쪽 외곽의 김정일 정치군사대학(사진 좌측 중간부분의 노란색 친 지역)과 그 인근의 납북자 거주지역(김정일 정치군사대 오른쪽 상단 지역의 노란색 표시 지점) 인공위성 사진. 사진 우측 하단 부분에는 적군파 등이 살았다는 일본혁명마을이 대동강변에 위치하고 있다. 인공위성 사진 분석가인 커티스 멜빈씨가 분석해 제공한 것이라고 북한인권위는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