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대 출신 해커들 南 게임 해킹해 외화벌이

북한 해커들을 끌어들여 국내 게임아이템 시장을 교란시키는 불법 프로그램을 제작·배포한 일당이 적발됐다. 


그동안 북한이 남한 주요 기관 등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해 온 정황이 포착되기는 했지만 남한 범죄조직과 협력해 수익 목적의 해킹을 한 사건이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4일 북한 해커들과 짜고 국내 유명 온라인게임 서버를 해킹해 게임 아이템을 수집하는 불법 프로그램을 제작, 배포한 혐의(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정모(43)와 이모(40)씨 등 5명을 구속했다.


또 정모(37)씨에 대해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김모(37)씨 등 9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중국에 체류중인 김모(38)씨 등 2명은 지명수배 해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2009년 6월께부터 최근까지 헤이룽장(黑龍江)성과 랴오닝(遼寧省)성 지역에 북한 컴퓨터 전문가 30여명을 불러들여 컴퓨터 조작 없이 자동으로 게임을 실행시켜 아이템을 모으는 이른바 ‘오토프로그램’을 제작, 중국과 한국의 온라인게임 ‘작업장’에 공급해 64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국가정보원과 공조해 벌인 수사 결과 북한 해커들은 게임서버 포트에 악성코드를 삽입, 서버와 이용자 컴퓨터 사이에 오가는 데이터인 ‘패킷 정보’의 암호화 체계를 무력화한 뒤 이를 토대로 만든 오토프로그램을 정씨 등에게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패킷 정보는 게임 실행과 결과 값 등을 담고 있는 게임업체의 핵심 영업비밀로, 해커들은 게임서버와 이 가운데 아이템이나 캐릭터의 레벨과 관련된 정보를 골라 오토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북한 해커들은 김일성종합대학 등 엘리트 출신으로 이들 중 일부는 김정일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39호실’ 산하기관인 ‘조산릉라도무역총회사’ 소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족인 이씨 등은 중국 현지에 있는 북한 무역업체인 ‘조선릉라도무역총회사’, 내각 직속 산하기업 ‘조선콤퓨터쎈터(KCC)’ 직원들과 협의해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명의의 초청의향서를 북한에 보내고 중국 주재 북한 영사관의 최종 확인까지 받아 북한 해커들을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등은 북한 무역업체들과 협의해 오토프로그램을 만들 북한 전문가를 미리 정해놓고 정상적인 협력사업처럼 꾸미기 위해 초청의향서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 해커들은 이들에게 숙소와 생활비를 지원받아 5개월 안팎 중국에 머무르면서 ‘리니지팀’과 ‘던파팀’, ‘메이플팀’ 등 게임별로 5명 안팎의 팀을 꾸려 작업했다.


이씨 등은 아이템을 생성해 내다파는 작업장에 오토프로그램을 공급하고 매달 2만원 안팎의 사용료 가운데 55%를 북한 해커들에게 떼줬다. 이들은 번 돈 가운데 500달러를 매달 북한 당국에 상납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특히 “오토프로그램에 북한 해커들이 업데이트를 가장해 악성코드를 삽입하면 작업장에서 돌아가는 컴퓨터들이 모두 ‘좀비PC’로 변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핵심 피의자인 정씨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압수한 악성코드 프로그램 등을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