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대학 개교 60주년 기념식

북한 최고의 대학인 김일성종합대학이 개교 60주년을 맞았다.

1946년 7월 임시 인민위원회 결정 제40호에 의해 설립되고 같은 해 10월1일 개교한 김일성종합대는 북한 엘리트 배출의 명실상부한 산실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이 대학을 나왔다.

평양시 대성구역 내 156만㎡의 넓은 부지에 자리 잡고 있는 이 대학의 재학생은 1만2천여명, 교원과 연구사도 2천여명에 달한다.

북한은 김일성종합대 개교 60돌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중앙보고회를 30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는 최고인민회의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양형섭 부위원장, 최태복.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 곽범기 내각 부총리, 리광호 노동당 중앙위 부장 등이 대거 참석, 김일성종합대의 위상을 반영했다.

노동당 중앙위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통해 축하문을 전달하고 “김일성종합대학은 당과 수령의 손길 아래 태어나고 자라난 영광스러운 대학이며 혁명 인재 양성의 중심 기지, 주체교육의 최고 전당”이라고 평가하면서 “김일성종합대학을 갖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커다란 긍지”라고 개교 60주년을 축하했다.

이에 성자립 김일성대 총장은 보고를 통해 “오늘 대학 사업의 모든 분야에서 혁명적 전환을 일으켜야 할 무겁고도 영예로운 과업이 나서고 있다. 교육 내용과 방법을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면서 정치사상 교육 및 과학기술교육 강화를 다짐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보내는 결의문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