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일 부상, 6자회담 진전 만족”

북한은 13일 동안 진행한 후 휴회에 들어간 제4차 6자회담에 대해 만족을 표시했다고 중국 국제방송이 9일 보도했다.

서울에서 수신된 중국 국제방송은 “조선(북) 외무성 부상(차관) 김영일이 조선은 이번 회담이 거둔 진전에 만족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6자회담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9일 평양에 도착, “핵무기를 폐기하는 것은 조선의 전략적인 결단이지만 조선은 평화적인 핵에너지를 이용하는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어 미국이 북한의 모든 핵 폐기를 요구하는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며 이것이 6자회담에서 ‘새로운 성과’를 거둘 수 있는 관건이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소개했다.

한편 김 부상을 수석대표로 한 북한 대표단은 이날 평양으로 귀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