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일 당 국제부장 23일 베이징 도착

북한의 김영일 노동당 국제부장이 23일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김 국제부장은 현지시간 이날 오전 10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 수속을 마치고 40분 후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제공한 차량으로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날 최진수 주중 북한대사가 김 국제부장을 영접했으며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20인승 봉고차 1대와 승용차 4대를 제공했다.


김 국제부장을 포함한 북한 노동당의 방중 대표단은 13∼14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보인다.


한 소식통은 “김 국제부장의 이번 방문은 지난 6∼9일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에 대한 답방형식을 띤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국제부장의 구체적인 방중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왕 대외연락부장의 방북 일정이 3박4일이었던 점으로 미뤄 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노동당과 중국 공산당 간 교류는 연례적인 것이지만 김 국제부장의 방중은 6자회담 참가국간 논의가 활발히 전개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그의 베이징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왕 대외연락부장이 방북 사흘째인 지난 11일 함흥에서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하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던 점으로 미뤄 김 국제부장이 김 위원장의 답신을 전달할 수도 있으며 그 내용에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이 포함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김 국제부장은 김 위원장이 왕 부장을 면담할 당시 조선대풍투자그룹의 이사장을 맡은 김양건 아시아태평양위원회 위원장(국방위원회 참사 겸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함께 배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