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남 이란 비동맹회의 참석” 발표

북한은 23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비동맹운동(NAM) 정상회의에 참가 차 이란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영남이 곧 테헤란에서 진행되는 제16차 쁠럭불가담(비동맹)국가 수뇌자(정상)회의에 참가하고 이란 대통령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의 초청에 의해 이란을 공식 친선 방문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이날 발표로 ‘김정은이 이란을 방문할 것’이라는 이란 매체의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공식 확인 된 셈이다. 앞서 이란 인터넷매체 ‘타브나크’는 21일(현지시간) 김정은이 오는 26∼31일 테헤란에서 열리는 비동맹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보도해 김정은의 이란 방문 여부에 관심이 모아졌었다.


앞서 우리 정부는 22일 “이란 당국에 확인한 결과 김정은의 이란 방문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회의에는 북한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참석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었다.


비동맹회의는 120개 회원국과 21개 옵서버 국가로 구성돼 있으며 올해 정상회의에는 이란이 이집트에 이어 의장국을 맡을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