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기종 테러라면 안중근 의거도 테러인가” 주장

북한은 8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테러한 김기종 사건과 관련, “미제의 전쟁책동을 반대하는 의로운 행동이 테러라면, 일제의 조선침략을 반대해 이등박문을 처형한 안중근 등 반일애국지사들의 의거도 일본반동들이 모독하듯이 테러라고 해야 하는가”라고 두둔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김기종이) 사실을 응당하게 말하고 민족적 울분을 참을 수 없어 정의의 세례를 안긴 데 대해 종북세력의 소행이니, 배후세력이니 떠들어대는 것은 사대매국적 반통일 대결적 망동”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조평통은 이어 “괴뢰패당이 이번 미국대사 징벌사건을 종북세력의 소행으로 몰아 우리와 결부시켜 보려고 발광하고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분풀이하는 격”이라며 “침략전쟁연습을 발광적으로 벌리는 미국에 항거를 하는 자기 주민에 대해 범죄시하는 것이야말로 특등사대매국노의 정체를 더욱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구실로 우리에 대한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놀음을 추동질하고 미국상전과의 결탁과 우리를 반대하는 국제적 공조를 한층 강화하려는 데 그 속심이 있다”면서 “우리는 온 민족과 함께 친미사대, 반통일 대결분자들의 망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일 리퍼트 대사 피습 사건 발생 10시간 만에 “정의의 칼세례” “응당한 징벌”이라며 테러에 대해 옹호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