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기남 등 조문단 통보..정부 “수용”

북한은 20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포함된 6명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 명단을 남측에 통보했다.

북측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이날 김대중 평화센터 측에 김 비서와 김 부장, 원동연 아태위 실장, 맹경일 아태위 참사, 리 현 아태위 참사, 김은주 북한 국방위 기술일꾼 등 총 6명의 조문단 명단을 통보했다고 통일부와 김대중 평화센터가 밝혔다.

이들은 21일 오후 3시10분 특별기 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통해 김포공항에 도착한 뒤 다음날 오후 2시 김포공항을 출발, 귀환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는 김대중 평화센터 측으로부터 북한이 보내온 조문단 명단과 비행운항 계획서를 제출받았다”며 “정부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하고 남북관계 등을 고려, 북한 조문단의 방문을 수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실무적으로 이날 중 조문단의 남한 방문 승인과 항공편 운항에 필요한 수송장비 운행 승인 등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남 비서뿐만 아니라 북한의 대남 실세인 김양건 부장이 조문단에 포함됨에 따라 우리 정부 고위 당국자와의 회동 가능성이 주목된다.

천 대변인은 북측 조문단과 당국간 접촉 계획을 묻는 질문에 “조문을 위해 오는 것으로 얘기하고 있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별도의 우리 당국과 면담이 계획된 것이 없고 요청받은 바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측의 면담 요청이 있을 경우 정부 방침에 대해 “그 때 상황에 따라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천 대변인은 숙소와 공항 영접 등 북한 조문단 방문에 필요한 제반사항들은 앞으로 구성될 장의위원회가 유가족 측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전 대통령측 최경환 비서관은 브리핑을 통해 “김대중 평화센터 부이사장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조문단의 빈소 방문 및 조문 일정을 정부측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기남 당 비서를 단장으로 한 ‘특사 조문단’이 “국방위원회 위원장 김정일 동지의 위임에 따라” 21일부터 1박2일간 서울을 방문한다고 이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