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관진 국방장관 암살계획 첩보 입수돼”

북한 공작조가 김관진 국방장관을 암살하려 한다는 첩보가 입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김관진 장관을 암살하려 한다는 첩보가 있어 신경을 쓰고 있으며 김 장관이 외부 일정이 있을 때는 사전점검을 한다”고 말했다고 10일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김 장관을 겨냥한 북한 암살조의 규모와 형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총력전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의 외부 이동 때 수 명의 무장 헌병이 사복차림으로 경호를 벌이고 있으며 외부식사 때에도 식당과 주변을 사전에 점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 이후인 지난해 12월 초 취임한 김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 시 원점타격 등을 언급하며 강경 대응을 주문해왔다.


북한은 김 장관에 대해 역도라는 표현을 써가며 “민족공동의 이름으로 처형하기 위한 범국민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따라서 이번 암살 움직임은 김장관의 대북강경태도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아직 이번 김 장관 암살의혹의 주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북한 당국은 고(故)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를 암살하기 위해 지난해 초 정찰총국 소속 소좌(한국군 소령급) 2명을 탈북자로 위장해 남파했다.


정찰총국은 천안함 침몰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북한 노동당 내 대남 공작부서로 한·미 정보 당국은 김 장관 암살조도 정찰총국 요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탈북자 중 위장잠입한 사람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