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계관 방중…6자회담 재개논의할 듯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12일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했다.


김 부상은 이날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주중 북한대사관이 제공한 차량 편으로 공항을 빠져나갔다.


 최근 북한의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부총리로 승격되면서, 김계관 부상이 제1부상으로 승진한 탓에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가 교체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김 부상의 방중이 이뤄져 주목된다. 이번에 리용호 외무성 참사가 부상으로 승진하면서 그가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를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김 부상이 승진 후 처음으로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안다”며 “일단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를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확인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김 부상이 우다웨이 특별대표를 포함한 중국 측 6자회담 라인을 잇따라 면담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 부상은 천안함 사건이 발생하기 전인 지난 2월 9∼13일에 방중한 적이 있으며, 그에 이어 우다웨이 특별대표가 8월 16∼18일 방북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채택 후 국제정세를 바탕으로 김 부상과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특히 우다웨이 특별대표가 8월 방북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과 일본, 미국을 순방하면서 6자회담 재개 논의를 한 점으로 미뤄 김 부상과 우 특별대표 간에 이와 관련한 후속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김 부상이 수석 부부장인 제1부상으로 승진한 점으로 볼 때 6자회담 외에도 중국의 외교부의 수석 부부장을 만나 북중 양자관계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