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계관, 뉴욕서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회담

2.13 베이징 합의에 따른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회의에 참석하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 일행이 2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뉴욕에 도착한다.

전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비공개 세미나 등의 일정을 소화한 김 부상 일행은 이날 오전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하며 뉴욕에서는 비공식 행사에 참석한 뒤 5일 오후부터 이틀간 북미 관계정상화를 위한 첫 실무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 부상 일행은 뉴욕 도착 다음날인 3일 비공식 환영 오찬에 참석한 뒤 5일 오전에는 역시 비공개로 진행되는 세미나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상 일행의 뉴욕일정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북미 실무회담은 맨해튼 소재 미국 대표부에서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번 뉴욕 회담은 지난 2002년 10월 북한의 우라늄 핵 프로그램 보유 사실 인정으로 제2차 핵위기가 발발한 이후 4년5개월 만에 처음으로 열리는 공식적인 양자회담이란 역사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첫번째 실무적인 만남인 만큼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논의보다는 의제를 정하고 향후 일정을 결정하는 수준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도 앞서 “지난달 베이징 6자회담에서는 실무회의에 대해 논의할 시간이 별로 없었다”면서 이번 뉴욕 회담은 의제를 정하고 향후 일정을 짜는 문제가 우선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힐 차관보는 차기 북미 관계정상화 회의가 평양에서 열려 자신이 방북할 가능성에 대해 “김 부상이 그에 대해 구상이 있는 지 봐야겠다”고 대답, 이번 뉴욕 회담에서 힐 차관보의 방북 문제가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에서는 또한 북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 및 국교수립 문제를 비롯,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적성국교역금지법에 의한 미국의 대북경제제재 해제 및 미국 내 자산동결 해제, 미사일, 마약 등 북한의 불법활동 문제 등에 대한 논의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힐 차관보와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보좌관,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등이 참석하며 북한 측에서는 김 부상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 방미단과 김명길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공사 등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김 부상 일행은 1일 오전 US888편을 통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미국 측의 삼엄한 경호 속에 취재진을 따돌리고 시내 모처에서 진행된 비공개 세미나에 참석했다.

샌프란시스코 세미나에는 스탠퍼드대의 존 루이스 국제안보협력센터 교수와 신기욱 아시아태평양 연구소장, 로버트 칼린 교수, 지그프리드 헤커 전 미 국립핵연구소 소장 등 비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상 일행은 7일 오전 6박7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을 끝내고 귀국길에 오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