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계관 내달 방미 가능성

6자회담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부상이 12월 중순 미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4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마카오의 홍콩계 은행을 이용한 북한의 자금세탁 문제 협의가 방미 목적이지만 핵문제에 대해서도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김 부상의 방미가 실현되고 미국 당국자와 핵문제 협의가 이뤄지면 앞으로 북핵문제는 6자회담보다 북.미간 직접협의가 더 중요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산케이는 풀이했다.

미국 국무부 관계자와 워싱턴의 한반도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김 부상은 내달 중순 뉴욕에서 민간단체 주최로 열릴 세미나에 초청받았다.

김 부상은 이 기회를 이용해 6자회담 미국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 및 조지프 디트러니 대북협상대사 등과 회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번 6자회담에서 마카오를 무대로 한 자금세탁 문제를 직접 협의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직접 협의가 이뤄질 경우 초점은 역시 핵문제라고 산케이는 지적했다.

북한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을 비롯, 한국, 러시아 등이 자국에 동정적인 현재의 유리한 상황을 이용해 미국과의 직접협의에서 자국의 요구를 수용하도록 압박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은 6자회담에서 미국 등의 경수로 제공을 핵포기의 전제조건이라고 밝혔다.

또 우라늄 농축계획은 아예 없다는 입장이다. 산케이는 김 부상이 미국방문에서 이런 기존 입장을 되풀이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은 4차 6자회담 이후 북.미직접접촉을 거부해온 기존입장을 완화해 6자회담 틀내에서의 직접대화를 확대했다.

산케이는 김 부상의 방미를 계기로 뉴욕에서 직접협의가 이뤄지면 앞으로는 6자회담보다 북.미직접협의가 중요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가 김 부상에게 입국비자를 내줄지 여부는 아직 분명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