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계관 기자회견 소개…6자회담 첫 언급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 기간에 줄곧 침묵을 지켜온 북한 언론이 회의를 마친 다음날인 23일,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부상의 기자회견을 소개하며 6자회담 관련 소식을 처음으로 전했다.

이날 북한관영 조선중앙방송은 “6자회담에 참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단 단장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22일 베이징에서 기자들과 회견했다”며 “석상에서 단장은 우리는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의지를 천명했으며 제재를 받는 속에서도 회담에 참가하였다”고 밝혔다.

방송은 이어 “때문에 우리는 제재부터 해제하고 비핵화 논의에 들어갈 것을 요구하였다”며 “그러나 미국은 제재 해제에 대한 행동적 조치는 없이 우리의 핵활동에 대한 중단, 검증을 요구하였다”고 말했다.

방송은 “우리는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고 미국 측에 우리의 제안을 더 연구해 보라고 하였다”며 “우리는 앞으로 미국의 동향을 주시해 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한편 6자회담에는 의장성명이 채택됐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