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기존 핵무기는 신고대상서 제외”

지난 16~17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북핵 6자회담 비핵화 실무회의에서 북한이 불능화 및 신고 대상 핵시설로 영변의 3개 핵시설을 제시했지만 핵무기는 신고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도쿄신문이 협상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2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이 신고 및 불능화 대상으로 제안한 곳은 영변의 5MW 실험용흑연감속로와 핵연료봉 재처리시설인 방사화학실험실, 핵연료가공시설 등 3곳이었다. 이들 시설은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지난달 가동정지 조치가 취해진 곳이다.

북한은 신고 대상으로 이들 이외에 ’흑연감속로에 의한 핵계획’, 신고 대상 물질로서는 ’재처리한 모든 핵물질’을 제안했다. 또 미국이 지적해 온 고농축우라늄(HEU)에 의한 핵개발 의혹 해소에 나설 용의가 있다는 점도 밝혔다.

하지만 북한을 제외한 다른 회담 참가국들이 생각하고 있는 핵무기 및 영변 이외의 시설에 대해서는 이달 실무회의에서 신고 대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회의에서 다른 참가국측이 이 문제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요구했지만 북한측은 “본국으로 돌아가서 검토하겠다”라고만 답하는 등 북한과 다른 나라의 생각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점이 있음을 보여줬다고 도쿄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