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기아인구 20년 전 보다 두 배 늘어”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은 지난 10일 공동 발표한 ‘2011 세계의 식량 불안정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의 기아인구가 20년전보다 2배 늘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북한 주민 세 명 중 한 명 꼴인 840만명이 영양부족 상태이다. 10년 이상 전체 인구의 35% 이상이 영양실조로 집계된 국가는 북한이 아시아 지역에서 유일하다는 평가도 제기됐다. 


특히 북한의 기아인구는 1990년대 초반 420만 명에서 1990년대 중반 700만명으로 늘어났으며 이후 10년 이상 식량난이 이어져 2008년에는 영양실조 인구가 전체 인구의 35%인 820만 명까지 늘어났다. 


이번 보고서는 “이 기간에 기아 인구 수가 증가한 비율은 북한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높다”면서 “북한은 동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유엔의 기아 퇴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 보고서는 기아 퇴치 목표 달성이 어려운 나라 34개국에 북한을 포함한 아시아 7개국을 포함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