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기상조건 맞춘 영농대책 강조

북한이 올해 들어 기상조건에 맞는 과학영농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조선중앙TV는 3일 기상조건과 이에 적합한 농사대책을 강조했다.

중앙TV는 “3월 상순과 중순에 우리 나라는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약하게 받아 기온은 평년보다 0.7∼1도 높아지고 강수량은 평년의 60∼80% 정도로 적을 것으로 예견된다”고 전했다.

북한 최용남 농업성 국장은 이 방송에 출연해 “3월 하순부터 논벼 씨 뿌리기를 할 수 있도록 모판만들기를 질적으로 해야한다”며 “벼종자 준비와 종자처리장 수리보수를 빨리 결속해야(마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옥수수 농사와 관련, “이랑 짓기, 수평 써레를 잘해 봄철에 예상되는 가물(가뭄)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최 국장은 “감자농사에서 중요한 것은 두벌농사 앞 그루로 재배하는 단위들에서 3월 하순부터는 감자 심기를 할 수 있도록 냉상처리와 싹 틔우기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과학영농을 실현하기 위해 기상수문국의 기상예보를 토대로 10일마다 농 업에 필요한 정보를 ’생육예보’ 형태로 발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