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기만적 공세에도 ‘비핵화 최우선 원칙’ 견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2일 “미국 행정부 교체기에 있을 수 있는 북한의 도발과 기만적 대화 공세 등 다양한 책동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단호한 대응 태세를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 참석, “확장억제를 포함한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구축해서 실질적인 대북 억제력을 제고하는 한편, 북한이 기만적 대화 공세를 펼쳐나가는 경우 ‘비핵화 대화 최우선’ 원칙을 견지해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일각에서 미 행정부 교체에 따라 북한이 핵보유국을 인정받기 위해 핵동결이나 평화협정 등을 내세울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자,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은 북한의 대화 요구에는 결코 응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차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미 행정부 교체기에도 북핵·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미 간에 신속하고 일치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오바마 행정부는 물론 트럼프 행정부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면서 “북한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금년도 대북 압박외교를 통해 공고화된 ‘전체 국제사회 대(對) 북한’ 구도를 활용하고 안보리 차원의 제재와 조율된 독자 제재, 그리고 글로벌 차원의 대북압박이라는 3개축을 통해 내년에는 제재·압박의 구체적 성과가 더욱 가시화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외교·안보 일정과 관련해선 “내년 개최 예정인 주요 다자·소다자·양자 회의 등 전략적 로드맵에 따라서 우리 외교가 가진 모든 자산을 총동원해 대북 제재·압박 조치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외교가 처한 대내외적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것이 사실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욱 투철한 역사의식과 소명감으로 무장하고 외교를 통해 국익을 극대화시켜 나간다는 자세로 업무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